다볕문화

국화꽃 져버린 겨울 뜨락에   창 열면 하얗게 무서리 내리고   나래 푸른 기러기는 북녘을 날아간다

아 이제는 한적한 빈 들에 서 보라     고향 길 눈 속에선 꽃등불이 타겠네    달 가고 해 가면 별은 멀어도

산골짝 깊은 곳 초가마을에    봄이 오면 가지마다 꽃 잔치 흥겨우리    아 이제는 손 모아 눈을 감으라

고향집 싸리울엔 함박눈이 쌓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