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볕문화
왈츠곡의 황제 Johann Strauss 2세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입니다. 1866년에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패배한 오스트리아의 국민들 사이에선 우울한 분위기가 만연하자 그 우울함을 달래기 위해 빈의 남성 합창단에서는 쾌활하면서도 애국적인 곡을 공연하기로 했고, 당시에 유명하던 오스트리아의 작곡가인 요한 슈트라우스 2세에게 합창곡을 의뢰, 탄생한 곡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