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볕문화

  요한 슈트라우스 2세 가 1889년에 작곡한 비엔나 왈츠.

처음에는 "손에 손을 잡고"(Hand in Hand )라는 제목이 붙어 있었지만, 독일 제국 황제 빌헬름 2세가 오스트리아 황제 프란츠 요제프 1세 를 예방한 사유로 "두 황제의 우정의 상징'으로 현재의 명칭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1889년 10월 21일에 베를린에서 초연되었으며,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말년의 왈츠중 가장 인기있는 곡으로 인정 받고있습니다.

곳곳에서 휘황 찬란하고 장엄한 표현이 인상적이며. 도입부는 조용한 행진곡으로 시작, 강력한 크레센도에 의해 왈츠 주부가 예고됩니다.

왈츠 본곡이 연주되면서 분위기는 항상 승리에 충만한 분위기를 띠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