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볕문화

10월의 어느 멋진날에

바리톤 김동규의 대표곡으로, 1995, 시크릿 가든의 1Song From A Secret Garden’에 수록된 Serenade To Spring에 한경혜가 가사를 붙이고 김동규가 편곡해서 부른 곡이다.

10월만 되면 유독 신청수가 높아지는 명곡으로, 가을을 상징하는 BGM으로 당당히 자리잡았다. 김동규의 풍성한 목소리와 함께 부드러운 멜로디가 따뜻한 볕이 내리쬐는 가을 풍경을 상징하는 듯 하다.

 

가사가 달달하고 아름다워 10월에 결혼하는 커플들의 축가로도 쓰인다. 굳이 10월에 결혼하지 않는다면 해당 결혼식 날짜에 해당하는 달로 개사해서 부르는 경우도 있다.

 

눈을 뜨기 힘든 가을 보다 높은 / 저 하늘이 기분 좋아 / 휴일 아침이면 나를 깨운 전화 / 오늘은 어디서 무얼 할까 /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 사랑은 가득한걸 /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 가끔 두려워져 지난 밤 꿈처럼 / 사라질까 기도해 / 매일 너를 보고 너의 손을 잡고 /

내 곁에 있는 너를 확인해 /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 사랑은 가득한 걸 /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 살아가는 이유 꿈을 꾸는 이유 / 모두가 너라는걸 / 네가 있는 세상 살아가는 동안 / 더 좋은 것은 없을 거야 /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